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4601606
한자 梁錦錫家屋
분야 생활·민속/생활,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건물
지역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남원읍 신례리 1313
집필자 신석하, 양성필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문화재 지정 일시 1978년 11월 14일연표보기 - 양금석 가옥 제주도 민속문화재 제3-45호로 지정
개축|증축 시기/일시 2002년 - 양금석 가옥 헛간채 복원
현 소재지 양금석 가옥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남원읍 신례리 1313번지 지도보기
성격 전통가옥
정면 칸수 안거리:3칸, 밖거리:3칸, 모거리:3칸
측면 칸수 안거리:2칸, 밖거리:2칸, 모거리:1칸
소유자 양금석
관리자 양금석
문화재 지정 번호 제주특별자치도 민속문화재 제3-45호

[정의]

서귀포시 남원읍 신례리 1313번지에 위치한 안거리와 밖거리와 모거리로 구성된 세거리집의 민가(民家).

[개설]

올레가 긴 마당을 중심으로 안거리·밖거리·모거리가 배치된 세거리집 민가이며, 입구쪽에 위치한 밖거리에는 측면으로 낭간[툇마루]과 작은 상방이 만들어져 있어서, 사생활의 보호기능이 고려된 공간구성을 보여준다.

[변천]

양씨 종가댁은 600여 평의 대지 한가운데 안채가 있으며 바깥채는 안채와 마주보게 배치되어 있다. 1920년대 중반에 애초 세거리집으로 지었으나, 최근까지 안거리와 밖거리의 두거리집으로 사용되다가, 2002년에 헛간채를 복원하여 세거리집의 지금의 형태를 갖추게 되었다.

[형태]

긴 올레가 마당의 서측방향과 비스듬하게 연결 되어있는데, 이는 마당이 밖으로 개방되는 것을 막고, 내방객의 동선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가옥은 안거리[안채]가 남향, 밖거리[바깥채]는 북향하고 서로 마주하고 있으며 마당의 동측에는 헛간채와 함께 ‘ㄷ’자 모양을 하고 있다.

안거리는 한 칸형의 전형적 세 칸집의 형태로 가운데 상방의 좌측에는 큰 구들과 고팡이 있으며, 우측에는 정지공간이 전면으로 있다. 정지의 뒤 칸에는 외부에서 난방을 하는 굴묵이 있고, 마당과 안뒤공간으로 접근이 용이하도록 전면과 측면에 문이 있다. 상방에는 대문 옆 큰 구들에 가까이에 생깃문[호령창]을 두었다.

밖거리는 가운데 상방과 우측 전면 칸에 작은 상방을 둔 형태를 하고 있다. 작은 상방은 마당으로도 출입문이 있을 뿐 아니라, 측면의 낭간[툇마루]과 가운데 상방으로도 출입문이 있어 모든 방향에서 접근이 가능하도록 되어있다.

이렇게 밖거리 측면에 올레를 향해서 퇴칸을 만들고, 작은 상방을 만드는 것은 외부에서 찾아오는 손님을 고려한 공간으로 볼 수 있다. 이러한 경우에 제주의 남동부지역에서는 이렇게 내방객들을 맞이하기에 용이한 구조를 ‘손청거리’라 부르는데, 양금석 가옥은 전형적인 손청거리의 구조를 보여주고 있다.

[현황]

1978년 11월 14일 제주특별자치도 민속문화재 제3-45호로 지정되었다.

[의의와 평가]

양금석 가옥은 전형적인 산남의 부농집안의 가옥형태를 보여준다. 제주민가의 매우 특징적인 공간기법으로 손청거리의 낭간[툇마루]로 방문객을 유도하면서, 내부의 살림공간과 방문자를 위한 접객공간을 구분 짓는 다양한 공간구성을 보이고 있다.

[참고문헌]
[수정이력]
콘텐츠 수정이력
수정일 제목 내용
2014.09.23 [변천] 수정 <변경 전> 양씨 종가댁은 60여 년전에 지어진 건물이다. 600여 평의 대지 한가운데 안채가 있으며 바깥채는 안채와 마주보게 배치되어 있다. 안거리와 밖거리의 두거리집으로 사용되다가, <변경 후> 양씨 종가댁은 600여 평의 대지 한가운데 안채가 있으며 바깥채는 안채와 마주보게 배치되어 있다.1920년대 중반에 애초 세거리집으로 지었으나, 최근까지 안거리와 밖거리의 두거리집으로 사용되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