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서귀포문화대전 > 서귀포향토문화백과 > 삶의 방식(생활·민속) > 민속 > 민속놀이

  • 민속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지역에서 전승되고 있는 다양한 오락·연희·곡예 등의 놀이. 민속놀이는 그 지방의 풍속과 생활 모습을 잘 반영하고 있다. 따라서 민속놀이는 세시풍속이나 통과의례 등과 매우 연관이 깊다. 민속놀이는 놀이를 하는 시기에 따라 세시(歲時) 관련 놀이, 통과의례 관련 놀이, 일상적 놀이로 구분된다. 또 놀이가 전승되고 있는 집단의 성격에 따라 전문인 놀이와 일반인...

  • 고무줄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 여자아이들이 노래에 맞추어 줄을 넘나들며 노는 놀이. 두 사람이 긴 고무줄을 양쪽에서 잡고, 한두 사람이 노래에 맞추어 줄을 넘으면서 고무줄이 발에 닿지 않게 하거나 다리를 높이 거는 것을 겨루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여자 아이들의 놀이다. 3명 이상이면 즐겁게 놀이를 할 수 있으며, 그 이상 여러 명일 때는 짝을 지어 편을 나눠 한다. 양쪽에서 사람이 고...

  • 공기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지역에서 아이들이 일정한 규칙에 따라 다섯 개, 혹은 그 이상의 작고 동그란 돌알을 가지고 노는 놀이. 밤톨만한 작고 둥근 돌을 모아 일정한 규칙에 따라 돌을 위로 던지고 잡고 하면서 누가 많이 돌을 따내는가를 겨루는 놀이이다. 정확한 연원은 알려져 있지 않으나 문헌이나 그림으로 전해져 오는 것을 보아 역사가 오랜 놀이라고 할 수 있다. 다섯 알 공기와 여...

  • 기러기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 동네 어린아이들이 기러기떼 처럼 길게 늘어서서 하는 놀이. 동네 아이들이 모여서 키순으로 일렬로 서서 앞 사람의 허리띠를 잡아 쥐어 늘어서고, 귀신으로 선정된 한 아이가 나타나서 맨 꼬리의 아이를 잡으려고 하면 잡히지 않으려고 이리저리 피하면서 노는 어린이들의 놀이이다. 팔월 한가위 달 밝은 밤에 마을 놀이터나 넓은 마당에서, 귀신으로 뽑힌 아이가 꼬리...

  • 꼰자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 어린아이들이 종이에 말판을 그려 승부를 가르는 놀이. 여름철에 시원한 정자 그늘 밑에서 쉬는 틈을 타 어린이들이 종이에 말판을 그려 승부를 가르며 즐기는 놀이이다. 이 놀이는 세계적으로 즐기는 놀이인데, 놀이의 종류나 방법이 다양하다.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의 꼰자놀이는 ‘줄꼰자’, ‘우물꼰자’, ‘곤질꼰자’, ‘호박꼰자’, ‘자동차꼰자’ 등 다양한 종...

  • 돈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 일정한 곳에 동전을 던져서 상대의 돈을 따먹는 청소년들의 놀이. 돈치기는 청소년들이 동전을 가지고 놀았던 대표적인 놀이로, 정월 초에 청소년들이 양지바른 마당이나 골목길에 여럿이 모여서 서로 동전 한 개를 내어 던지고 맞혀서 따먹는 놀이이다. 대표적인 명칭은 돈치기이고, 더러 엽전치기라고도 하는데, 현지어로는 ‘구녁치기’라고도 한다. 땅에 동전 크기의...

  • 동차타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 아이들이 나무로 만든 자동차를 타고 노는 놀이. 동차는 나무로 만든 움직이는 소형차이다. 소형의 앉은 판 밑에 두 줄의 바퀴가 받치는 형태를 취하고 있다. 그래서 어린 아이들이 타고 다른 아이가 끌어주거나 경사진 길을 위에서 아래로 달리면서 놀았던 놀이다. 서귀포시 강정동과 옛 남제주군 지역에서 어린이들 사이에 전승되던 놀이로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정확...

  • 따먹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지역에서, 아이들이 땅 위에 일정한 네모나 원 모양의 구역을 정하고 각자의 땅을 넓혀가며 승부를 겨루는 놀이. 땅따먹기는 땅 위에 사각형 또는 원을 그려 자기 집을 정하여 놓고, 작고 둥글납작한 돌이나 사금파리를 이용하여 엄지와 검지로 튕기고 나가서 세 번만에 돌아오는 만큼의 땅을 자기 땅으로 하고, 이어 상대방의 땅까지 빼앗아 자기의 땅을 넓혀가며 노는...

  • 딱지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지역에서 어린이들이 딱지로 땅바닥에 놓인 상대방 딱지를 쳐서 따먹는 놀이. 딱지치기는 남자 아이들의 놀이이다. 공책이나 달력 등 두꺼운 종이를 네모로 접어 딱지를 만들고, 마루나 마당에서 딱지를 쳐서 딱지를 뒤집거나 선 밖으로 날려 상대방의 딱지를 따먹으면서 즐겁게 노는 놀이다. 딱지의 종류에는 두꺼운 종이로 접어 만든 것과 무늬나 그림이 인쇄된 종이를 오...

  • 뚜럼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 겨울에 방안에 모인 아이들이 편을 가르고 어른들의 넓은 바지를 뒤집어쓰고 상대와 부딪쳐 쓰러뜨려 승부를 가르는 시합놀이. 어른이 입는 바지를 온몸에 뒤집어 쓴 그 모양이 매우 우습고 기괴할 뿐만 아니라, 걸음걸이나 말소리 등 모든 면에서 ‘뚜럼’과 유사하다. 제주에서는 행동거지가 어리숙한 사람을 ‘뚜럼’이라고 하는데, 그 모습과 행동거지의 유사성으로 해...

  • 말(아래아)타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지역에서 나무 막대를 말처럼 타고 다니면서 노는 놀이. 어린 아이들이 길다란 나무 막대기 하나를 두 다리 사이 넣고 타고 돌아다니면서 노는 놀이이다. 막대기를 [馬]이라 부르며 한쪽은 손으로 잡고 한쪽은 땅에 끌면서 다닌다. [馬]에 걸터 앉아 채찍을 치는 시늉을 하기도 하고 ‘이랴, 이랴!’하기도 하며 내달리면서 신나게 논다. [馬]타기는 다른 지방에...

  • 말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지역에서 말을 변형하거나 일반적인 약속을 어김으로써 생겨나는 변화를 재미로 삼는 놀이. 말을 의사소통의 수단으로서가 아니라 무료함을 달래고 재미와 웃음을 위한 놀이 도구로 사용하면서 말놀이가 이루어진다. 말놀이는 끝말잇기·숫자풀이·한글풀이·요일풀이·말대답·스무고개 등 다양한 방식으로 즐긴다. 말놀이는 어른들도 일부 하지만 대개 어린이들이 즐기는 놀이로서 노...

  • 멘주기 뽑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지역에서 아이들이 허리를 잡고 줄을 지으면 농부로 분장한 아이가 줄 맨 끝에 있는 사람을 떼어놓는 놀이. ‘멘주기 뽑기 놀이’의 ‘멘주기’는 ‘올챙이’를 뜻하는 제주어이다. 멘주기처럼 끝에 아이가 붙잡히지 않고 빠져나가는 데서 붙여진 명칭이다. 놀이 방식은 기러기 놀이와 유사하며, 육지부에서는 꼬리따기 놀이라고 한다. 놀이가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자세한 기...

  • 베뛸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 했던 베[줄]를 양손에 잡고 뛰어넘는 놀이. 베뛸락은 어린아이들이 베를 잡고 뛰어넘는 놀이, 즉 줄넘기를 말한다. 제주도에서는 놀이의 명칭 뒤에 종종 ‘~락’이 붙는데 줄넘기는 ‘베뛸락’, 숨바꼭질은 ‘곱을락’이라고 한다, 대개 이른 봄부터 시작하여 초여름까지 즐기는 놀이이다. 혼자서 베를 앞뒤로 돌리면서 넘기도 하고, 한 사람이 베를 뛰어넘고 있으면...

  • 삥이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지역에서 아이들이 띠의 새순인 삥이[삘기]를 뽑아다 서로 빼앗으며 노는 놀이. 서귀포시에서 음력 3월을 전후하여 띠의 새순인 ‘삘기’가 올라오면 아이들은 “삥이 빠레 간다[삘기 뽑으러 간다].”고 해서 들녘이나 띠밭에 나가 몇 주머니씩 뽑아온다. 이렇게 뽑아온 것은 껍질을 벗겨서 새순을 먹기도 하지만, 상대의 삘기를 빼앗는 놀이를 하기도 한다. 삥이를 일정...

  • 세투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지역에서 섣달 그믐날 밤에 투전이나 화투 등으로 놀음을 하며 한 해를 보내는 아쉬움을 풀어내던 놀이. 섣달 그믐날 밤에 마을 여성들이 모여 한 해가 지나감을 아쉽게 여기며 화투나 투전·골패·윷 따위로 놀면서 밤을 새웠다. 이를 ‘세투(歲鬪)보기’라고도 한다. 세투는 편을 짜서 승패에 따라 음식내기를 하기도 한다. 참여인원이 제한되어 있지는 않으며, 많은 수...

  • 소꿉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지역에서 여자 어린이들이 장난감 그릇이나 기구를 가지고 어른들의 생활을 흉내 내며 즐기는 가상적인 역할놀이.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만이 아니라 전국적으로 행해지는 소꿉놀이는 단순한 놀이에 그치지 않고, 여자 어린이들이 일상 가정생활을 흉내 내면서 어른의 생활을 배워가는 준비과정이기도 하다. 여자아이들이 하는 소꿉놀이로는 가정놀이·학교놀이·병원놀이 등이...

  • 실뜨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지역에서 어린이들이 양끝을 맨 실을 가지고 손가락으로 재주를 부려 여러 가지 형태를 만들며 노는 놀이 실뜨기 놀이는 바느질에 이용하는 실을 도구로 하여 놀았던 놀이다. 주로 여자 아이들이 하는 지혜놀이로 둘이 서로 주고받으며 한다. 한 사람이 먼저 실을 양쪽 손등에 걸쳐놓고 손가락으로 일정한 형태를 만들면 다른 사람이 손가락으로 집어 다른 형태를 만들면서...

  • 연날리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지역에서 설날부터 정월 보름까지 어린이에서부터 어른에 이르기까지 각종 연을 하늘에 날리며 노는 놀이. 연날리기는 정초에 어린이로부터 어른에 이르기까지 갖가지 모양의 연을 하늘 높이 띄우며 노는 민속놀이로 정월 초하루부터 대보름 사이에 주로 즐겼다. 또한 그 해의 액운을 멀리 보낸다는 뜻에서 연줄을 일부러 끊어 띄우기도 하였다. 연을 날릴 때 연에 매단 줄이...

  • 원님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지역에서 장례가 끝난 뒤 하는 놀이. 마을에 장례가 생기고 호상(好喪)일 경우 상두꾼들은 사전에 마을 어른들 중에 덕망 있고 비교적 재력이 있는 사람을 비밀리에 지목해 두었다가 장례절차가 끝나고 돌아올 무렵이면 가마를 꾸미고 지목해 둔 사람을 원님으로 모셔 가마에 태우고 마을까지 내려온다. 상두꾼 중 일부는 미리 내려와 원님으로 지목된 집에 이 사실을 알리고...

  • 윷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지역에서 윷가락을 던져 나온 끝수에 따라 말을 쓰면서 정해진 말을 누가 먼저 모두 빼어내는가를 겨루는 놀이. 윷놀이는 직경 1.5㎝ 정도의 가시나무나 동백나무를 길이 2.5㎝ 내외로 자르고 반으로 쪼개어 만든 4개의 ‘윷’을 종지에 담아 던지면서 노는 놀이다. 놀이를 할 때는 멍석을 바닥에 깔아 윷가락이 떨어지는 범위를 지정한다. 윷가락을 던져 나오는 눈의...

  • 자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에서 하던, 자로 치는 놀이.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 하던 자치기는 '자'와 '치기'의 합성어로, 자로 치는 놀이를 말한다. 큰 나무막대기로 작은 나무막대기를 쳐서 날아간 거리를 잴 때 막대기를 자처럼 재기 때문에 자치기라 한다. 자치기는 긴 막대기와 짧은 막대기 두 개를 가지고 노는데, 긴 막대기를 ‘큰자’, 짧은 막대기를 ‘족은자’라 한다. 큰자로 족은...

  • 지게발걷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 어린이들이 지게발을 이용하여 경주하는 놀이. 지게발걷기 놀이는 지게를 만드는 나무처럼 생긴, 가지가 돋은 나뭇가지 두 개를 준비하여, 그 가지가 돋아난 자리에 발을 올려 딛고 윗부분을 손으로 잡고 목발로 걸어갔다 걸어왔다 하는 놀이이다. 주로 눈이 많이 쌓인 겨울에 동네 아이들이 한 자리에 모여 지게발을 타고서 누가 멀리 가나를 경주하는 걸음놀이이다....

  • 쪽기차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 서귀포시에서 어린이들이 쪽기[제기]를 발로 차며 노는 민속놀이. 쪽기차기는 ‘제기차기’의 제주방언으로, 쪽기[제기]를 발로 차며 노는 놀이를 말한다. 동전을 창호지나 엷은 종이로 싸서 실로 묶고 그 종이를 너풀거리게 세로로 가위로 자른 다음 상대자와 마주 서서 발 안쪽이나 발등으로 계속해 차올리는 놀이이다. 쪽기차기는 한 번 차고 땅을 딛고, 또 차고 땅을 딛는 것을...

  • 콩주멩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 하던 놀이로 콩을 넣은 주머니를 상대편으로 던져 승부를 가르는 놀이. ‘콩주멩기’는 콩주머니의 제주방언으로, 여러 명의 여자 아이들이 너른 땅에 선을 그어 놓고 두 패로 나뉘어 콩주멩기를 상대편에게 던지는 놀이이다. 상대편이 던진 콩주멩기를 맞으면 ‘죽었다’고 하여 선 밖으로 나가야 하는데, 상대편이 모두 콩주멩기를 맞아 나갈 때까지 놀이가 진행된다....

  • 팽이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지역에서 나무를 깍아 만든 도래기[팽이]를 쳐서 돌리면서 노는 민속놀이. ‘도래기 돌리기’ 또는 ‘도래기 돌린다’고 하는데, 도래기를 도래기채로 감아서 땅 위에 던지면 감았던 것이 풀리면서 도래기가 땅 위에 떨어지면서 돌게 된다. 도는 힘이 약해져서 도래기가 주저앉을 만하면 채로 때려서 넘어지지 않고 계속하여 돌게 한다. 도래기 돌리기는 예닐곱 살부터 열두서...

  • 한다리인다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 어린이들이 두 패로 나뉘어 다리를 세며 노는 놀이. 어린아이들이 어느 집의 마루나 평상 등 한 자리에 모여 편을 갈라 노래에 맞춰 손바닥으로 다리를 하나하나 짚으면서 다리세기를 하는 놀이이다. 놀이의 범위는 형제자매, 부모에서부터 동무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며,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행해져 왔다. 다리세기놀이·행경놀이·다리인다리 등으로도 불린다. 다리세기...

  • 화전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 하던 진달래 꽃잎을 지져 먹으면서 정담을 나누는 민속놀이. 밀가루나 찹쌀가루를 반죽하여 전병을 만들고 진달래꽃잎 따위를 떡 안팎으로 붙여 참기름에 지져 만든 것을 화전이라고 한다. 봄철에 많은 사람들이 한데 모여 화전을 지져서 먹으며 정담을 나누거나 노래를 부르기도 하면서 하루를 즐기는 것을 화전놀이라고 한다. 유득공의 『경도잡지』에 “진달래 꽃을 뜯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