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검질매는 소리」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4601858
이칭/별칭 자진 사대소리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문화유산/무형 유산
유형 작품/민요와 무가
지역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집필자 조영배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채록 시기/일시 1992년 - 조영배 「검질매는 소리」 채록
문화재 지정 일시 2002년 5월 8일연표보기 - 「검질매는 소리」 제주특별자치도 무형문화재 제16호 [제주 농요] 중의 1곡으로 지정
채록지 검질매는 소리 - 서귀포시 강정동 외 제주도 전역
가창권역 제주도 전역
성격 민요|노동요
토리 솔선법
출현음 솔라도레미
기능 구분 농업노동요
형식 구분 선후창
박자 구조 6/8박자
가창자/시연자 제주도 여성들 다수
문화재 지정 번호 제주특별자치도 무형문화재 제16호 [제주농요] 중의 하나

[정의]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지역에서 여성들이 김[검질]매는 작업을 하면서 부르는 노동요.

[개설]

제주 민요 중에서 김을 맬 때 부르는 민요는 다양하게 발달되어 있다. 자진 사대소리, 긴 사대소리, 김매는 홍애기 소리, 김매는 아외기 소리, 김매는 더럼 소리, 김매는 담불 소리 등이 그것이다.

서귀포 지역에서는 일반적으로 자진 사대소리가 널리 불리며, 긴 사대소리는 거의 조사되지 않고 있다. 김매는 홍애기 소리는 성읍 지역에서 주로 조사되고 있고, 김매는 아외기 소리는 제주시 지역처럼 잘 정착되어 있다고 보기 어렵다. 그러나 김매는 더럼소리, 김매는 담불소리 등은 남원과 위미 지역을 중심으로 조사되고 있다.

때문에 「검질매는 소리」 하면 위의 모든 민요들을 지칭하는 것으로 오해할 수 있으나, 「검질매는 소리」는 자진 사대소리를 의미한다.

[채록/수집 상황]

1960년대 이후에 제주대학교 김영돈 교수를 중심으로 사설 채록 작업이 이루어졌고, 1990년대 이후에는 제주대학교 교육대학 조영배 교수를 중심으로 사설 채록과 악곡 채보가 이루어졌다.

[구성 및 형식]

사대소리로서의 「검질매는 소리」는 매기고 받는 방식으로 부르며, 6/8박자의 두 마디의 선소리와 동일한 가락의 뒷소리로 이루어져 있다.

선소리는 본사(本辭)를 엮지만, 뒷소리는 선소리 본사를 모방하는 경우, 선소리와 다른 별도의 본사(本辭)를 엮는 경우, ‘엉 허야 사대로다’ 따위의 일정한 후렴구를 반복하는 경우로 나눌 수 있다.

두 사람이 선후창으로 부르기도 하지만, 여러 명의 여성들이 함께 어울려 김을 매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제주도에서는 이를 수눌음이라고 한다], 목청이 좋은 한 사람이 선소리를 하면, 다수의 사람이 후렴을 받는 경우가 많다. 대개 처음에는 느린 가락으로 시작하다가 점차 자진 가락으로 빠르게 부른다.

[내용]

「검질매는 소리」 민요는 직접적으로 김매는 작업과 관련된 내용과 시집살이나 남편과의 갈등 등을 주로 노래하고 있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제주도에는 밭농사가 대부분인 관계로 김매는 작업도 밭에서 주로 한다. 일반적으로 김매는 작업은 조·콩·고구마 등 여름 농사와 관련하여 김을 매는 경우와, 보리 등의 겨울 농사와 관련하여 김을 매는 경우로 나눌 수 있는데, 이 김매는 작업은 주로 여자들이 골갱이[호미의 일종]를 가지고 김을 매었다.

골갱이를 잡으면 저절로 이 민요의 가락이 나온다고 할 만큼 「검질매는 소리」는 서귀포 지역의 여성들에게도 친숙한 민요이다.

[현황]

「검질매는 소리」도 노동 현장에서 사라진 지 오래다. 따라서 지금으로서는 노동현장에서 이 민요를 채집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러나 이 민요 역시 제주도 여성들에게 가장 공감대가 높은 민요인 만큼, 이 민요를 기억하고 있는 할머니들이 아직도 상당수 있다. 특히 2002년 5월 8일에 제주특별자치도 무형문화재 제16호 「제주농요」 중의 하나로 지정되어 체계적인 전수가 이루어지고 있으나, 최근 들어 소위 소리꾼들에 의해 이 민요가 다양한 상황에서 불려짐으로써, 창민요처럼 여흥적인 면이 강조되는 변화가 발생하고 있다.

[의의와 평가]

「검질매는 소리」는 제주 여성들의 생활상을 상당히 잘 드러내는 민요로서, 제주도 여성들의 정서를 밀도 높게 간직하고 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수정이력]
콘텐츠 수정이력
수정일 제목 내용
2013.01.14 오기 수정 검질메는->검질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