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렉토리분류

표제어 > 한글항목명 > 타

  • 타작질 소리마당질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지역에서 도리깨질을 하면서 곡식을 타작할 때 부르던 노동요. 「마당질 소리」는 타작질 소리, 도깨질 소리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탈곡기가 따로 없었던 과거에는 콩이나 메밀·보리·팥 등 곡식을 수확한 다음 그것을 도리깨라고 하는 도구로 내리쳐 탈곡했는데, 이 일에 수반되었던 민요가 바로 마당질 소리이다. 이 작업은 주로 마당이나 또는 밭의 넓은 공간에서 이루...

  • 타전(打錢)돈 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서, 일정한 곳에 동전을 던져서 상대의 돈을 따먹는 청소년들의 놀이. 돈치기는 청소년들이 동전을 가지고 놀았던 대표적인 놀이로, 정월 초에 청소년들이 양지바른 마당이나 골목길에 여럿이 모여서 서로 동전 한 개를 내어 던지고 맞혀서 따먹는 놀이이다. 대표적인 명칭은 돈치기이고, 더러 엽전치기라고도 하는데, 현지어로는 ‘구녁치기’라고도 한다. 땅에 동전 크기의...

  • 탄금봉모슬-봉(摹瑟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에 있는 오름. 대정읍 모슬포 평야 지대에 솟아 있는 오름으로, 총면적은 453,030㎡이고, 둘레 5,276m, 표고 180.5m, 비고 131m이다. 오름 정상부에는 조선 시대 봉수대가 있는데, 남동으로 저별(貯別)봉수[송악산], 북서로 차귀(遮歸)봉수[당산]에 응했었다. 모슬봉의 명칭은 모양이 거문고를 세워 둔 모양과 같은 의미이며, 마을...

  • 탐라 대학교(耽羅大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하원동에 있었던 사립 종합 대학으로 2012년에 제주 산업 정보 대학교와 통합된 대학. 탐라대학교는 인격과 교양을 갖춘 건전한 사회인 육성을 위한 전인 교육, 세계화와 정보화 시대에 부응하는 첨단 교육, 미래 사회 변화에 능동적으로 적응할 수 있는 실용 교육, 지역사회·민족과 인류를 위하는 봉사 정신 함양을 교육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진리(眞理)·창조...

  • 탐라 대학교 평생 교육원(耽羅大學校平生敎育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하원동에 위치했던 평생 교육 기관. 탐라대학교 평생교육원은 서귀포 지역 주민의 교육수요에 대응한 다양한 강좌를 설립하여, 21세기의 급속한 세계화·정보화 추세에 따른 지역 주민들의 지역·정보에 대한 다양한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2001년 8월 6일 교육 인적 자원부로부터 8개 과정 170명 정원의 탐라대학교 부설 평생교육원 설립 인가를 받은 후...

  • 탐라 민속 놀이패 테우리(耽羅民俗-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향토 민속과 마당극을 바탕으로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지역에서 활동했던 놀이패. 탐라 민속놀이패 테우리는 젊은 국악인들이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지역을 중심으로 소극장을 개설하여 향토 민속과 마당극을 바탕으로 활동했던 놀이패이다. 탐라 민속놀이패 테우리는 서귀포 지역의 향토 민속을 발굴, 보전하며 마당극을 통해 국악 활동의 활성화를 위해 설립되었다. 1994년 8월 5일 김창수가...

  • 탐라 순력도 한라장촉(耽羅巡歷圖漢拏壯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702년(숙종 28)에 제작된 제주도 지도. 『탐라순력도』는 조선 시대 제주 목사 이형상(李衡祥)의 순력 및 행사 장면을 화공 김남길(金南吉)이 그린 제주 유일의 풍속화첩으로, 제주도의 풍광과 풍속 등을 총 43면에 담고 있다. 그 중에 「한라장촉」이 포함되어 있다....

  • 탐라 시대(耽羅時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지역에서 3~10세기 무렵에 해당되는 역사 시대. 탐라시대는 제주도에 특정 지배 계층이 등장하여 지배 계층이 정치 체계화되는 단계의 역사와 문화를 형성하는 시대 용어에 해당한다. 고고학적으로는 대규모 노동력이 동원되는 상위 계층의 무덤 축조를 기준으로 설정할 수 있다. 탐라국은 삼국 시대에 들어와서는 백제·고구려·신라와 각각 교역한 것으로 『삼국사기』 등에...

  • 탐라 시대(耽羅時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지역에서 3~10세기 무렵에 해당되는 역사 시대. 탐라시대는 제주도에 특정 지배 계층이 등장하여 지배 계층이 정치 체계화되는 단계의 역사와 문화를 형성하는 시대 용어에 해당한다. 고고학적으로는 대규모 노동력이 동원되는 상위 계층의 무덤 축조를 기준으로 설정할 수 있다. 탐라국은 삼국 시대에 들어와서는 백제·고구려·신라와 각각 교역한 것으로 『삼국사기』 등에...

  • 탐라 지도 및 지도 병서(耽羅地圖-地圖幷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709년 제주도의 자연지리와 인문지리를 서문(序文)으로 써서 제작한 제주도 지도와 서문. 3단 형식으로 된 이 지도는 상단과 하단에 서문을, 중간에는 지도를 배치하였다. 하단 말미에 “강희 기축 정월 이등 개간(康熙己丑正月李等開刊)”라고 되어 있어, 강희 기축년인 1709년 정월에 이(李) 아무개 등에 의해 처음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다. 여기에서 이 아무개는 1707년(숙종 3...

  • 탐라계록(耽羅啓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841년(헌종 7) 제주목사이던 이원조(李源祚)가 재임 시 조정에 올렸던 장계(狀啓) 모음집. 『탐라계록(耽營啓錄)』은 1841년 윤3월 13일부터 1843년 5월 22일까지 마정(馬政), 환곡(還穀), 포폄(褒貶), 군액(軍額), 삼읍에서 올라 온 첩보(牒報)에 대한 보고 등이 수록되어 있어 19세기 후반 서귀포 지역의 당시 상황을 살필 수 있다. 1책의 필사본으로 크기는 40...

  • 탐라국탐라 시대(耽羅時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지역에서 3~10세기 무렵에 해당되는 역사 시대. 탐라시대는 제주도에 특정 지배 계층이 등장하여 지배 계층이 정치 체계화되는 단계의 역사와 문화를 형성하는 시대 용어에 해당한다. 고고학적으로는 대규모 노동력이 동원되는 상위 계층의 무덤 축조를 기준으로 설정할 수 있다. 탐라국은 삼국 시대에 들어와서는 백제·고구려·신라와 각각 교역한 것으로 『삼국사기』 등에...

  • 탐라국탐라 시대(耽羅時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지역에서 3~10세기 무렵에 해당되는 역사 시대. 탐라시대는 제주도에 특정 지배 계층이 등장하여 지배 계층이 정치 체계화되는 단계의 역사와 문화를 형성하는 시대 용어에 해당한다. 고고학적으로는 대규모 노동력이 동원되는 상위 계층의 무덤 축조를 기준으로 설정할 수 있다. 탐라국은 삼국 시대에 들어와서는 백제·고구려·신라와 각각 교역한 것으로 『삼국사기』 등에...

  • 탐라록(耽羅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의 문신 이원조(李源祚)가 제주목사 재임 시의 일을 일기체 형식으로 적은 기록. 『탐라록』은 이원조가 제주목사로 임명되던 1841년 1월부터 1843년 7월까지 자신의 생활과 치적을 기록한 시문집류이다. 1843년 봄에 쓴 이주현(李周賢)의 서문(序文)을 통해 작성연대를 추측할 수 있다. 3책[상․중․하]으로 된 필사본으로 크기는 각각 31.0×20.5㎝이다. 『탐라록』...

  • 탐라뱀고사리거구리개-고사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지역 양지바른 숲에서 드물게 자라는 양치식물. 거구리개고사리는 탐라뱀고사리, 또는 거꾸리개고사리라고도 부르다. 개고사리과에 속하는 양치식물로서 국내에서는 제주도에만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제주도의 온난다습하고 다양한 서식지 환경 때문에 거구리개고사리를 비롯한 많은 종의 양치식물들이 다양하게 자라고 있다. 거구리개고사리는 제주도의 숲속에서 자라는 여러...

  • 탐라일기남사일록(南槎日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의 문신 이증(李增)이 제주 어사로서 순무할 때의 일을 일기 형식으로 기록한 책. 이증[1628~1686]은 1679년(숙종 5) 10월 불법으로 재물을 탐했다는 전 제주 목사 윤창형(尹昌亨)과 정의 현감 상인첨(尙仁詹)의 일을 조사함과 동시에 문무시재(文武試才)를 시행하고 민정(民情)을 살피기 위해 안핵겸순무어사(按覈兼巡撫御史)로 제주에 파견되었다. 이와 별도로 비변사(...

  • 탐라지(耽羅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653년(효종 4) 제주목사 이원진(李元鎭)이 고홍진(高弘進)의 도움을 받아 간행한 제주목·대정현·정의현 읍지 이원진은 『성천지(成川誌)』를 편찬한 이상의(李尙毅)의 손자로, 『탐라지(耽羅志)』는 이원진이 제주목사[1651~1653]로 있을 때 고증할 문헌과 지도 등이 없어, 『여지승람』과 김정(金淨)의 『제주풍토록』에서 주요 내용을 간추리고 제영(題詠) 등을 수집하여 목판으로...

  • 탐라지 초본(耽羅誌草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841년(헌종 7) 제주목사이던 이원조가 초고(草稿)한 제주목·정의현·대정현의 읍지. 이원조(李源祚)[1792~1872]는 호는 응와(凝窩)이며 1809년(순조 9) 별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다. 1837년(헌종 3) 사간원정언을 지냈으며 1841년(헌종 7) 강릉부사로 있던 중 구재룡(具載龍)의 후임으로 제주목사에 부임하여 1843년(헌종 9) 6월까지 재임하였다. 이원조는...

  • 탐영관보록(耽營關報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의 문신 이원조(李源祚)가 제주목사 재임 시 하급기관에 발송했던 공문 모음집. 『탐영관보록(耽營關報錄)』은 이원조가 제주목사 재임시 영문(營門)에서 제주목 4면(面)과 대정현ㆍ정의현 및 각 진(鎭) 등에 하달한 전령(傳令), 감결(甘結) 등을 수록한 공문 모음집이다. 수록 기간은 1841년(도광 21) 3월 일부터 1843년(도광 23) 4월 초 5일까지이다. 1책의 필사...

  • 태도적(太刀炙)갈치 구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